KakaoTalk_20180214_114647113

헬스케어 O2O 플랫폼 기업 케어랩스(대표 김동수)가 국내 1위 소셜 데이팅 기업을 인수하고 뷰티케어 플랫폼 사업 강화에 나선다.

케어랩스는 10일 온라인 데이팅 플랫폼 퍼블리셔 비앤케이랩(BNKLAB, 대표 이태훈)의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케어랩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MAU 24만 이상의 국내 1위 뷰티케어 플랫폼 바비톡과 비앤케이랩의 소셜 데이팅 앱 간의 크로스 마케팅을 통해 트래픽 동반 성장 및 광고 효율 극대화를 꾀한다. 또한 비앤케이랩의 노하우를 활용하여 앱 서비스를 고도화 하고, 장기적으로는 최근 투자한 미국의 뷰티소셜과 연계, 북미 소셜 데이팅 시장 등 해외 진출에 나설 계획이다.

케어랩스 관계자는 “미국 소셜 데이팅 시장 규모가 4조원에 이르고, 앱 ‘틴더(Tinder)’의 ‘매치그룹(MatchGroup)’의 시가총액 10조 원에 이르는 점 등 소셜 데이팅 시장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양사 모두 O2O 플랫폼이면서 주 사용자층이 20~30대라는 공통점이 있으므로, 향후 유저 증대 및 해외 시장 진출에서 상당한 연계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비앤케이랩은 ‘당연시’, ‘스윗미’, ‘사랑애’ 등 다수 데이팅 앱을 서비스하는 온라인 데이팅 앱 제작 및 퍼블리싱 기업이다. 대표 앱 ‘당연시’의 월간 누적 일 활동자수(DAU)는 160만명, ‘스윗미’는 125만명의 높은 기록으로 데이팅 앱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올해 2월 서비스를 시작한 ‘사랑애’ 역시 출시 3개월만에 누적 다운로드 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데이팅 앱 시장에서 급부상하고 있다.

현재 비앤케이랩 서비스의 누적 합산 가입자 수는 350만 명 이상으로, 2018년 5월 기준 매출액 46억 원, 영업이익 8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앱 수익 기준으로 국내 데이팅 앱 기업 중 가장 높다. 다양한 기능의 다수 앱을 출시하는 멀티 브랜드 전략으로 앱 별로 남녀간 매칭을 유도하는 방식 및 기능을 차별화했다는 점이 비앤케이랩의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비앤케이랩 이태훈 대표이사는 “케어랩스의 일원으로서,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업계 1위의 위치를 지키기 위해 더욱 정진할 것” 이라며, “이미 일본, 동남아시아 등 해외 시장 서비스 경험이 있는 비앤케이랩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바비톡의 해외 시장 진출 성공에도 기여할 것” 이라고 밝혔다.

김동수 케어랩스 대표는 “비앤케이랩 인수를 통해 케어랩스의 뷰티케어 사업이 한 단계 더 성장할 모멘텀을 만들게 됐다”며 “20~30대 타깃화 마케팅 성공 이력을 가진 비앤케이랩의 노하우와 뷰티케어 플랫폼 분야에서 독보적인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바비톡의 노하우를 살려 한국 뷰티케어 플랫폼으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해외 진출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헬스케어 O2O 플랫폼 기업 최초로 코스닥 시장 상장에 성공한 케어랩스는, 최근 제약/바이오/헬스케어 전문 VC 데일리파트너스, 개인의료정보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라이프시맨틱스, 미국 뷰티케어 플랫폼 뷰티소셜 등에 투자하며 헬스케어 & 뷰티케어 플랫폼 기업으로의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