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1

케어랩스 우리사주가 전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100% 배정 완료됐다.

헬스케어 솔루션 플랫폼 케어랩스(각자대표 김동수∙이창호)는 상장 전 우리사주조합을 대상으로 사전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우리사주 26만 주가 100% 배정 완료됐다고 6일 밝혔다.

전체 공모주식수 130만주 중 우리사주물량은 약 20%(26만주) 수준으로 단가는 수요예측에 따른 공모가로 확정될 전망이다. 예상 공모가 밴드는 15,000원에서 18,000원이며 상장후 1년간 의무예탁된다.

케어랩스측은 “우리사주조합 배정이 100% 완료되었다는 의미는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대한 성장성과 기업 미래가치에 대한 전 임직원이 보내준 무한신뢰의 징표”라며 “스타트업 특성상 회사의 성장에 임직원 한 명 한 명의 역할이 크고 중요한데 전 직원이 자발적으로 우리사주 배정에 참여해줬고, 직급과 연차를 고려한 배정기준이 무색할 정도로 동참열기가 뜨거웠다” 고 전했다.

이로써 케어랩스는 코스닥 입성에 앞서 전 임직원의 회사에 대한 믿음을 확인하게 됐고, 상장 후 출회될 물량도 최소화하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리게 됐다.

실제로 케어랩스의 상장 후 유통가능한 주식수는 104만주(약 17.4%)에 불과할 전망이다. 전체 상장주식수 597만7,430만주 중 보호예수되는 물량이 약 493만주 이상으로 비중만 82.6%에 이르기 때문이다. 상장에 앞서 케어랩스의 최대주주인 옐로우오투오 지분 37.84%(약 226만주)와 우리사주 4.3%(약 26만주)가 상장 후 1년간 보호예수로 확정된 바 있고, 녹십자홀딩스, 녹십자웰빙을 비롯한 주요주주 및 벤처금융 등도 6개월 이상 락업을 걸어 상장 직후 6개월 이내 출회될 물량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케어랩스 김동수 대표이사는 “주요주주를 비롯한 전 임직원들의 하나된 무한신뢰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코스닥상장을 마무리하고 더 큰 시장으로 나아가기 위해 신 성장 동력에 집중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케어랩스는 국내1위 헬스케어 O2O기업에서 헬스케어 분야 사업 다각화와 신규사업 장착으로 ‘No.1 헬스케어 토탈 솔루션 기업’ 으로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오는 12일과 13일 수요예측을 거쳐 빠르면 3월말 코스닥 입성을 예정하고 있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