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80214_114647113

케어랩스가 국내 O2O 업계 첫 코스닥 상장 기업으로 이름을 올릴 전망이다.

헬스케어 솔루션 플랫폼 케어랩스(각자대표 김동수∙이창호)가 13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고 밝혔다.

케어랩스는 이번 상장을 위해 1,300,000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15,000원~18,000원으로 공모예정금액은 195억 원~234억 원이다. 수요예측은 3월 12일~13일 양일간 진행되며, 3월 19일~20일 청약을 거쳐 3월 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케어랩스는 ▲업계 1위 모바일 앱 ‘굿닥(병원∙약국찾기 앱)’, ‘바비톡(뷰티케어 후기 앱)’을 운영하는 헬스케어 미디어플랫폼 사업부 ▲비급여 병∙의원용 CRM소프트웨어와 약국 업무 지원시스템, 처방전 보안시스템 등을 제공하는 헬스케어 IT솔루션 사업부 ▲국내 유일 헬스케어 분야 특화 종합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하는 헬스케어 디지털마케팅 사업부로 구성되어 있다. 이를 바탕으로 업계 유일 헬스케어 종합 솔루션을 제시하며 국내 헬스케어 O2O 시장 내 독보적 입지를 선점하고 있다.

이에 매출 또한 고속 성장 중이다. 지난 2014년 80억 원을 기록한 매출이 2016년 186억 원으로 증가했고, 2017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 또한 288억 원을 기록해 최대 실적 갱신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매출 성장과 더불어 수익성 또한 지속 향상되는 추세다. 2014년 4억 원이었던 영업이익은 2016년 21억 원으로 올랐고 2017년 3분기 48억 원으로 대폭 늘었다.

이와 같은 케어랩스의 고속 성장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O2O 시장 성장에 따른 모바일 앱 이용자가 증가하며 플랫폼 사업은 본격적인 수익 창출 구간에 접어들었고, 비급여 병∙의원의 고객 맞춤형 마케팅 니즈가 증대되며 마케팅에 최적화된 케어랩스의 CRM소프트웨어 및 디지털마케팅 사업 부문의 수요도 크게 늘어나는 등 우호적 시장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이다.

향후에는 헬스케어 분야 사업 다각화에 박차를 가해 전방시장을 넓히고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병원 진료시 예약부터 결제까지 처리하는 원스톱 시스템 구축 ▲소프트웨어 개발을 통한 솔루션 사업 확대 ▲의료데이터 기반 헬스케어 애널리틱스 시장 진출 ▲소비자 맞춤형 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도약 등 기존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신규 헬스케어 사업 분야에 진출함으로써 지속성장하겠다는 전략이다.

케어랩스 김동수 대표이사는 “케어랩스는 미디어플랫폼, 디지털마케팅, IT솔루션 등 세 사업부가 지닌 경쟁력을 바탕으로 서로간 시너지를 발휘하며 명실상부 국내 1위 헬스케어 O2O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며 “이번 상장을 계기로 각각의 사업 영역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사업다각화로 전방시장을 지속 확대해나가 ‘No.1 헬스케어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