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80214_114647113

헬스케어 O2O 플랫폼 기업 케어랩스(대표 김동수)가 개인건강기록(PHR) 데이터 플랫폼 기업 라이프시맨틱스(LifeSemantics, 대표 송승재)에 투자하고 데이터 기반 정밀의료 시장 개척에 나선다.

케어랩스는 라이프시맨틱스의 지분 18.4% 를 64억 원에 취득하여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번 투자에는 케어랩스 외에 스마일게이트자산운용과 한국투자증권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프시맨틱스는 개인건강기록 빅데이터 분야 선도 기업으로, 플랫폼 ‘라이프레코드(LifeRecord)’를 통해 공공보건데이터, 병원의무기록, 유전자 데이터, 각종 IoT 기기 등을 통해 생성되는 개인 건강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여 환자별 맞춤 진료와 같은 선제적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올해 각종 중증 질환 예후의 예측·예방·관리 방안을 제시하는 모바일 솔루션을 국내 최초로 출시할 예정이다.

케어랩스는 이번 라이프시맨틱스 투자를 통해 정밀의료 시장 선점에 나선다. 우선적으로 라이프레코드의 국내 최고 의료 인증 체계 활용하여 안전하고 전문적인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나아가 케어랩스의 O2O 플랫폼 굿닥과 라이프시맨틱스의 알고리즘 기반 질병 예측·예방·관리 솔루션을 결합, 공동 마케팅 효과와 더불어 상급종합병원과의 연계를 통해 환자들에게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케어랩스 김동수 대표이사는 “국내의 PHR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은 아직 초기단계지만 무한한 가능성이 잠재되어 있는 분야”라며 “라이프시맨틱스와의 시너지로 전문성을 강화하고 본격적인 정밀의료 산업 진출 및 의료 생태계 재구축에 도전하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질병 예측·예방·관리’ 정밀의료 시장 성장…新 의료 서비스 제공 목표

정밀의료란, 질병의 다양한 원인을 수집하고 그 예후를 통합함으로써 환자에게 필요한 맞춤형 진료를 제공하는 분야다.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프로스트 앤 설리반(Frost & Sullivan)은 빅데이터 및 유전자 검사의 발달로, 세계 정밀의료 시장이 2015년부터 연평균 13.4% 성장하여 2025년에 약 1,300억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하여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의 효용성이 입증되기 시작하면서 규제 완화 및 디지털 헬스 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하려는 각국의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유전정보분석기업 23andme의 10가지 질병 위험도 예측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직접 판매를 허가했으며, DHIAP(Digital Health Innovation Action Plan) 발표를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혁신을 권장하는 다양한 대책을 발표했다. 국내에서도 올해 보건복지부가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을 시작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소프트웨어를 최초로 허가함으로써 관련 산업 진흥을 위한 변화의 움직임이 시작될 것을 예고했다.

케어랩스 관계자는 “회사 설립 당시부터 꾸준히 추진해왔던 빅데이터 기반 정밀의료 사업에 있어 라이프시맨틱스가 최적의 파트너라고 판단했다”며 “전 세계적인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의 변화 안에서 양사가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