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N_차이나조이

중국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퓨쳐스트림네트웍스가 현지 최대 게임 박람회에 참가한다.

옐로디지털마케팅(대표 이상석, 이하 YDM)의 애드테크 기업 퓨쳐스트림네트웍스(대표 신창균, 이하 FSN)는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차이나조이 2017’에 참가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처음 차이나조이에 참가하는 FSN은 비즈니스(B2B) 전시관에 단독 부스를 마련하고 중국 시장 진출을 앞둔 국내 및 현지 게임 업체를 대상으로 ‘카울리(Cauly)’를 소개할 계획이다.

 

카울리는 올해 상반기 애플리케이션 설치 후 이용자의 재실행을 보장해주는 ‘리텐션’ 상품을 선보이며 국내외 모바일 게임 광고주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사기로 의심되는 트래픽을 선제적으로 방어하는 ‘안티 프러드(Anti-fraud)’ 시스템을 개발 적용해 다수의 광고주로부터 우수성을 인정 받기도 했다.

 

FSN은 카울리 출시 이후 현재까지 국내외 주요 게임업체들의 마케팅 파트너로써 함께 성장해 왔다. 실제 FSN은 모바일 마케팅을 통해 슈퍼셀(Supercell)의 ‘클래시오브클랜(COC)’과 넷마블의 ‘리니지2 레볼루션’ 등 국내외 게임사들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지원해왔다.

 

조창현 FSN 신규사업 총괄 대표는 “차이나조이 B2B관 참가를 통해 국내외 게임사들에게 카울리 개런티만의 다양한 장점과 혜택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며 “국내 모바일 광고 시장에서 다년간 쌓아온 FSN의 기술력과 현지 자회사 카울리 오블리스의 깊은 중국 시장 이해도를 바탕으로 현장을 찾은 광고주에게 다양한 마케팅 상품을 소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FSN의 B2B 부스는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 W2관 C766호에 자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