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넥스트미디어그룹

통합디지털마케팅 기업 퓨쳐스트림네트웍스(대표 신창균, 이상석, 이하 FSN)가 신규 자회사를 설립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합한 형태의 미디어 에이전시 사업을 펼친다.

FSN은 25일 자회사로 ‘넥스트미디어그룹(NEXT MEDIA GROUP)(대표 이승호)’을 설립했다고 발표했다.

넥스트미디어그룹은 단일 에이전시 내에서 미디어 전략 수립(planning), 구매(buying), 운영(doing)이 독립적으로 가능한 국내 유일의 온·오프라인 통합 미디어 에이전시다. FSN의 애드테크 및 미디어 네트워크 자원을 바탕으로 FSN의 자회사인 종합 광고 대행사 애드쿠아 인터렉티브(이하 애드쿠아) 의 온·오프 통합 캠페인 전략 수립 및 미디어 집행 역량을 통합한 미디어 전문 조직이다.

FSN은 최근 미디어와 소비자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면서 기존의 온·오프라인의 경계가 명확한 전통적 미디어 대행 구조가 효과적이지 않다는 판단 아래,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통합 미디어 에이전시 설립했다. 넥스트미디어그룹을 통해 광고주 및 파트너사에게 최적화 솔루션 기반의 통합 미디어 전략 수립과 효율적 광고 집행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넥스트미디어그룹의 이승호 대표는 “현재 미디어 시장은 전략수립, 구매, 운영이 분산될수록 광고 캠페인의 효과와 효율은 감소된다”며 “넥스트미디어그룹은 광고 마케팅 목표 달성을 최우선으로 하여 매체별로 파편화된 현재의 미디어 대행 구조를 벗어나 진정한 온·오프라인 통합 미디어 대행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스트미디어그룹은 차별화된 미디어 대행 서비스를 위하여 온·오프라인 통합 광고효과 측정 및 예측, 다양한 써드파티(3rd party) 트랙커를 활용한 실시간 마케팅 믹스 최적화 기능을 제공하고, 빅데이터, 기계학습, 인공지능 등 가장 진일보한 애드테크 기법이 적용된 미디어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