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 이미지] 한인텔 BI

옐로모바일의 전세계 한인민박 및 게스트하우스 예약 서비스 한인텔(www.hanintel.com)이 23일 지난해 여름휴가 일정 예약 데이터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한인텔의 지난해 6~8월 예약 데이터 분석 결과 가장 많은 예약이 이뤄진 시점은 5월이다. 전체 예약의 48%가 여름휴가가 임박한 5월 중에 예약을 진행했다. 6월이 23%, 4월이 18%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여름 한인텔의 숙소를 가장 많이 이용한 지역은 미국 LA,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행시간 등을 고려해 장기간 체류하는 미주와 유럽의 경우 합리적인 한인민박 및 게스트하우스 선택해 보다 효율적인 여행을 즐기는 것으로 풀이된다.

베버리힐즈와 산타모니카 해변 등의 관광명소가 밀집한 LA 지역에서 가장 많은 예약이 이뤄진 곳은 ‘JB게스트하우스’다. LA 코리아타운에 있는 가정집으로 호텔 수준의 깔끔하고 편리한 시설이 특징이다.

에펠탑과 센느강이 인상적인 파리에서는 ‘놀러와 한인민박’의 예약이 가장 많았다. 파리 시내 현대식 고층아파트에 위치한 가정식 한인민박으로 유럽 장기 배낭여행객들의 선호 숙소 중 하나다.

빅벤을 비롯한 관광명소가 즐비한 런던은 ‘더 퍼스트하우스’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런던 중심에 위치해 있고 숙소 바로 앞에 템즈강이 흘러 런던 특유의 분위기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한인텔 김대희 운영 본부장은 “호텔과 리조트 중심의 여행 문화가 주류인 근거리 여행지들과 달리 미주·유럽 등은 현지의 분위기와 문화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한인민박과 게스트하우스에 대한 여행객들의 선호도가 높다”며 “여름휴가와 대학생들의 배낭여행 수요까지 몰리면서 올 여름도 미주·유럽의 주요 숙소들은 높은 예약순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참고 이미지3] 놀러와 한인민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