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오투오

옐로모바일 산하 O2O 비즈니스 플랫폼 기업 옐로오투오(대표 최태영)가 24일 숙박비품 유통(MRO) 객실 규모가 7만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말 기준 거래 데이터 분석 결과 옐로오투오의 숙박비품 유통 객실 규모는 7만 개로 5만5천 개였던 지난해 동기 대비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진행 중인 제휴 및 계약 등을 고려하면 연말까지 10만 개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옐로오투오는 산하 옐로유통을 중심으로 숙박비품 유통(MRO)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7월부터 전국 단위 물류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최저가 숙박비품 쇼핑몰을 오픈하는 등 유통 과정의 효율화를 추진하며 아날로그적인 기존 시장을 혁신해왔다.

 

옐로오투오는 이 같은 혁신 행보를 기존 업계 네트워크와의 얼라이언스 전략을 기반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실제 지난 19일에는 수원 중심의 수도권 지역을 대표하는 숙박비품 공급 네트워크와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네트워크에서 관리하고 있는 거래처에 대한 비품 공급을 옐로오투오의 시스템을 통해 진행하는 것이 골자다.

 

옐로오투오 최태영 대표는 “지난해부터 숙박비품 유통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시장의 변화 속도에 대응할 수 있는 구조와 시스템을 갖추는 데 주력해왔다”며 “실질적인 성과로 혁신성과 효율성이 입증된 만큼 제휴를 통한 얼라이언스 행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