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b0%b8%ea%b3%a0%ec%9e%90%eb%a3%8c1-%ec%98%90%eb%a1%9c%eb%aa%a8%eb%b0%94%ec%9d%bc-3%eb%b6%84%ea%b8%b0-%ec%8b%a4%ec%a0%81%eb%b0%9c%ed%91%9c

모바일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기업 옐로모바일(대표 이상혁, www.yellomobile.com)이 2016년 3분기 매출액 1,201억 원, 영업이익 31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924억원 대비 약 30% 증가하며 4분기 연속 1000억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은 31억원으로 지난 분기(12억원)보다 흑자폭을 더욱 키웠다.

옐로모바일 5개 사업부문의 3분기 매출은, ▲쇼핑 부문 236억원(YoY 54%↑/ QoQ 11%↑) ▲미디어 부문 25억원(YoY 69%↑/ QoQ 36%↑) ▲디지털마케팅 부문 355억원(YoY 61%↑/ QoQ 7%↓) ▲여행 부문 126억원(YoY 5%↓/ QoQ 34%↑) ▲O2O 부문 459억원(YoY 14%↑/ QoQ 9%↓) 등이다. 전년 동기 대비 대부분의 사업부문 매출이 상승했다.

옐로모바일 전체적으로는, 올해 1~3분기 누적 매출이 3,472억원을 기록해 전년 연간 누적 매출 3,182억원을 넘어섰다.

개별 사업부문 영업이익의 경우, O2O 부문(3분기 41억원)은 1~3분기 누적 113억원으로 전년 연간 누적 영업이익(83억원)을 초과했다. 쇼핑, 여행 부문도 3분기 각각 25억원, 6억원의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옐로모바일 전체적으로도 올해 2분기 이후 계속 흑자를 달성하며 그 폭을 확대하고 있다.

옐로모바일 이상혁 대표는 “하반기 사업조직 재편과 경영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전 사업 분야에서 매출 호조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4분기에도 좋은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ed%91%9c

■ 쇼핑, 4분기 연속 흑자∙∙∙ 쿠차 스타일샵과 팀그레이프 호조로 지난 분기 대비 11% 매출 성장

쇼핑 부문은 매출 236억원, 영업이익 25억원으로 4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전통적인 커머스 분야 비수기임에도, 100여개의 패션소호몰이 입점한 쿠차 스타일샵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성장했다. 패션커머스 팀그레이프의 여름상품 매출도 호조를 보여, 쇼핑 부문 매출은 지난 분기 대비 11% 성장했다. 4분기 쇼핑 부문은 팀그레이프의 브랜드 마케팅과 매출 증대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다.

 

■ 디지털마케팅 분야, 견실한 성장 모멘텀 지속

디지털마케팅 부문은 애드테크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세와 해외 자회사 실적 개선에 힘입어 매출 355억원을 기록했다. 광고업계의 전통적 비수기임에도,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1%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흑자를 유지하며 견실한 성장 모멘텀을 이어갔다. 광고업계의 최대 성수기로 꼽히는 4분기에는 핵심사업인 에이전시와 애드테크의 고도화를 통해 수익성을 높이고, 신규 시장을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 O2O, 숙박·헬스케어 쌍두마차 효과∙∙∙ 지난해 연간실적 초과 달성

O2O 부문은 3분기 숙박 MRO 비즈니스의 성장과 헬스케어 사업의 시너지 증대를 기반으로 매출 459억원, 영업이익 4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 상승한 수치다. 2016년 3분기까지 누적 기준 매출은 1418억원, 영업이익 113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실적이었던 매출 및 영업이익 각각 1322억원, 83억원을 넘어섰다. 9분기 연속 흑자 행보도 이어갔다. 핵심 비즈니스 영역의 실적 호조가 이어지고 있고, 4분기부터 내부 합병 등 경영효율화 성과가 반영될 예정이므로, 성장세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 여행, 여행, 올해 성수기 최대 매출 달성하며 분기 흑자전환

여행 부문은 매출 126억원, 영업이익 6억원을 기록했다. 일본 큐슈 지진과 유럽 테러 등 외부 악재에도 불구하고, 여행 스테디셀러 상품이 판매 호조를 보였다. 그 결과 전분기 대비 매출이 34% 상승했고, 올해 성수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4분기에도 전통적 여행 성수기 영향과 제주닷컴 등 서비스 개편으로 좋은 실적이 예상된다.

 

■미디어 부문 영업손실 42% 감소하며 내실 다지기 주력

미디어 부문은 전년보다 69% 증가한 매출 2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도 42% 감소하며 실적을 개선했다. 특히, 피키캐스트는 브랜드 광고 상품이 확대되면서 전 분기 대비 36%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 8월 피키캐스트 3.0 업데이트를 통한 서비스 고도화와 제휴 콘텐츠의 질적∙양적 확대를 도모했다. 4분기에는 광고∙커머스 사업 등의 성과에 바탕해 수익화에 더욱 주력할 예정이다.